종로떡백화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인천법무사 조회 3회 작성일 2022-07-25 11:39:15 댓글 0

본문

대한민국 역대 사창가 TOP 4 과연 어디이며 현재 그 모습은?

다음 밤문화 주제는 뭘로할까???
플라이 : 588 만원 할때 용산은 5천원 햇는데 질이 확 떨어졌음 이때가 588의 전성기 였음
용주골도 그당시엔 긴밤 2만5천에서 3만 했는데 용산과 레벨은 비숫했고 나중에 서울이 무너지면서 그쪽으로 많이 이주해서 한때 번창하기도 함
옐로하우스와 완월동이 비숫했는데 규모는 완월동이 휠씬 크고 겉보기에 더 화려하게 잘 꾸며 졌었고
나름 애들도 나아 보였음 일단 업소 마다 애들이 많았음 앞에 서면 20~30명이 동시에 뚫어지게 보는데 정신이 어질 어질 했음
긴밤 3에서 5만원 할때엔 애들이 나가지 않고 밤을 꼬옥 지켯음
근데 90년대 들어 서 면서 완전히 이런게 무너 졌다고 함 (80년대 중반 부터 색다른 시스템으로 보다 은밀하고 농염한 서비스로 차별 되는 시스템이 발달하기 시작하여 세간의 사람들의 눈에 뛰지 않는 곳으로 깊숙히 숨어 들어 가면서 홍등가 보단 이쪽으로 탐색)
예전에 저렇게 사파리 하면서 초이스 하는 시스템이라 남자들에겐 유리한 면이 많았고
내상 입을 확률이 거의 없었고 아가씨들 마다 자신들의 단골 손님을 유치하기 위한 전략과
나름의 특급 노하우들도 지니고 있는 아가씨들도 많았음
테뜨 : 년도와 계기를 설명해주니 나름 재미있네요
구리노 : 청량리는 없어졌고 대구자갈마당도 없어지니 이제 정말 추억이 되었네요...
Fernando Alonso : 처음은 수원 나오다가 마무리는 영등포구나
정주영 :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1970년에 시작한 궁중떡 명가 이야기 | [100회특집] “이어가다, 백 년의 기억 – 서울” (KBS 201212 방송)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토요일 저녁 7시 10분 KBS1)
“제100화 이어가다, 백 년의 기억 – 서울” (2020년 12월 12일 방송)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가 한 바퀴, 또 한 바퀴 더돌아 100번째 여정이다. 서울에서 제주까지, 수많은 도시와 동네, 골목을 다니며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가 찾아가 만났던 건, 오랫동안 그 자리를 지키며 살아온 평범한 사람들이 성실한 땀방울로 일구어온 행복한 기억들이었다. 그 기억들은 지난 역사를 넘어 앞으로 더 빛날 백 년을 이어갈 동네의 유산이기도 하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100화 ‘이어가다, 백 년의 기억’ 편에서는 서울의 중심 사대문 안 동네에서, 지난 100년을 넘어 더 빛날 내일의 100년을 이어갈 우리 이웃들의 역사, 그 행복한 기억들을 찾아가 본다.

▶ 첫 번째 동네 한 바퀴, 99번째 동네 한 바퀴와 다르지 않은, 또 한 번의 동네 여행으로 준비한 “100번째 동네 한 바퀴”, 그리고 배우 강부자, 장현성, 가수 태민, 방송인 김구라, 알베르토 몬디가 ‘동네 한 바퀴’에 전하는 축하의 메시지
2018년 7월, 서울 중림동 만리동과 익선동 계동 등 서울의 오래된 동네에서 ‘동네 한 바퀴’가 첫 여정을 시작했다. 그리고 그해 11월 24일부터 매주 한 바퀴, 또 한 바퀴를 지나 어느덧 동네 100바퀴를 맞았다. ‘동네 한 바퀴’ 제100화는 한결같이 동네를 걸어온 ‘동네지기 김영철’의 인터뷰로 시작한다. 100번째 동네 한 바퀴를 준비하며 밤잠을 설쳤다는 그는 ‘동네 한 바퀴’를 통해 오래된 것들이 건네는 위안, 작은 것들의 소중함, 가까이 있는 것들의 위대함을 배웠다고 했다. ‘동네 한 바퀴’ 100회 특집에서는 특별히 방송계의 반가운 얼굴들도 만날 수 있다. 배우 강부자, 장현성, 가수 태민, 방송인 김구라, 알베르토 몬디 등이 동네 한 바퀴 100화에 축하의 말을 전했다.

▶ 작은 집들이 모여 만드는 행복한 풍경화 “이화동 낙산 국민주택단지”

▶ 조선 왕실 궁중 떡의 명맥을 이어간다! “가족의 자부심, 궁중 떡”
서울의 오래된 동네, 경복궁 옆 북촌 근처를 걷다가 간판도 없이 장사하는 가게를 발견하게 된다. 안에 들어가 보니 떡집이라는데 가게 어디서도 도무지 떡을 찾아볼 수가 없다. 어찌 된 일인지 영문을 물으니 주로 주문을 받아 떡을 제작해 미리 떡을 만들어 놓지 않는단다. 가게 곳곳에 오래된 밀대와 쌀 됫박이 있는가 하면, 떡을 만드는 할머니와 아버지의 모습이 담긴 옛날 사진이 예사롭지 않다. 알고 보니 조선 왕실의 마지막 궁중음식 기능 보유자였던 한희순 상궁으로부터 궁중 떡 비법을 전수받은 홍간난 할머니가 1949년 떡집을 개업하고, 현 주인장이 그 떡집을 물려받아 1970년대부터 운영해 온 궁중 떡 명가란다. 이제는 아버지와 아들, 어머니가 함께 궁중 떡의 명맥을 이어 떡집을 운영 중이다. 매일 새벽마다 온 가족이 모여 떡을 빚는 주방에서 이곳의 대표 궁중 떡인 쌍개피떡과 두텁떡, 갖은 편을 구경하고 오랜 역사가 이어온 맛을 느껴본다.

▶ 청춘들의 마음을 채워준 든든한 한 끼 “칼국수와 생선튀김”

▶ 혜화동의 역사와 미래를 이어간다 -“서울미래유산, 대학로의 낭만 다방”
혜화동 한복판을 지키는 마로니에 공원에 들어선 배우 김영철, 그 옛날 꿈을 키우며 힘차게 달리던 청춘 시절을 떠올려본다. 이곳 서울 혜화동에는 이 동네의 랜드마크가 된 오래된 다방이 있다. 바로 마로니에 공원 맞은편에서 65년째 자리를 지키는 학림다방. 배우 김영철 역시 학림에서의 추억을 되새기며 다시 한번 그 향수를 느끼러 들어가 본다. 지난 시간을 넘어 미래세대에게 전달할 가치를 지닌 곳으로 인정받아 ‘서울 미래유산’으로 지정된 이 다방은, 그 이름처럼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채 지나간 시간이 전하는 이야기를 조용히 건네고 있다. 1987년부터 학림지기로 다방을 지키고 있는 사장은 창밖의 플라타너스가 여린 가지에서 아름드리나무가 된 시간 동안 이곳을 지키며 서울에서 100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을 유산 하나를 지키는 마음으로 향기로운 커피를 끓여오고 있다. 지나간 추억을 소환해주는 달콤한 비엔나커피는 주인장 학림지기가 직접 로스팅하는 학림의 낭만 메뉴. 배우 김영철도 생크림 소복이 얹은 비엔나커피 한 잔에 몸을 녹이며 이곳을 다녀간 사람들의 흔적이 담긴 방명록을 펼쳐본다. 100번째 동네 한 바퀴가 찾아가고 싶은 길도 이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하면서, 시대가 변해도 그대로 지켜가야 할 것들에 대해 생각해본다.

▶ 서울 삼청동의 반백 년 유산 “어머니의 인생이 담긴 단팥죽”
삼청동의 고궁 길을 걷다가 단팥죽 향기 달달한 가게로 들어서는 배우 김영철. 가게에선 곱게 나이 든 어머니와 아들이 반갑게 맞아주는데. 어머니는 아들이 사장이라 하고, 아들은 어머니가 사장이라 소개하는 모습이 정겹다. 가게 이름의 뜻을 물으니, 앞으로 더 가야 할 길이 있다는 의미를 담아 첫째가 아닌 둘째로 간판 이름을 지었단다. 1970년대 후반부터 장사를 시작해 50년 가까이 자리를 지켜온 가게라는 이곳. 배고프던 시절, 모두의 만류를 무릅쓰고 찻집을 열었다는 어머니는 이북에서 피난 내려와 부산에서 맛보았던 어린 시절 단팥죽 한 그릇의 맛을 잊을 수 없어 그 단팥죽에 인생을 걸었단다. 대접받는 느낌의 호사스러운 세상 제일 맛난 음식. 피난길에 맛봤던 그 단팥죽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 맛있다는 단팥죽 집을 다 다니며 연구한 끝에 지금의 단팥죽을 만들어냈다고 한다. 오랜 시간 변치 않는 맛으로 한 자리를 지키며 서울 고궁 옆 동네의 명소가 된 어머니의 단팥죽 집은 그래서 이 도시가 지켜가야 할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매일 아침 떡을 뽑아 손으로 떼어 빚는 아이 주먹만 한 찰떡 한 덩이와 손수 쪄서 깐 밤, 은행과 계핏가루를 솔솔 뿌려 얹으면 어머니의 인생 단팥죽 한 그릇이 완성된다. 어머니의 삶이자 아들의 자랑인 단팥죽 한 그릇. 도시의 유산은 크고 빛나는 거창한 것만이 아니라 이렇게 작은 단팥죽 한 그릇이기도, 우리를 지탱해주는 행복한 기억이기도 하다.

▶ 언젠가 떠날 머나먼 동네 한 바퀴를 꿈꾸다 “청계천 베를린광장”

앞으로 100년, 더 빛나게 지켜가고 이어갈 도시와 동네의 소중한 기억들,
그 아름다운 유산을 찾아 떠나는 여정,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100번째 이야기

※“제100화 이어가다, 백 년의 기억 – 서울” 관련영상 더보기
1970년에 시작한 궁중떡 명가 이야기

서울미래유산 지정 혜화동 마로니에 공원 65년 학림다방

정을 담다! 삼청동 고궁길 옆 서울미래유산 전통 단팥죽집


※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인기 영상 보기
마장 축산물 시장, 40년 경력 정형사 가족

장날에만 연다, 빨간 소머리 국밥

을지로 50년 터줏대감, 한우사골 칼국수

어머니의 눈물과 인생이 담긴 생가자미찌개

한 그릇의 위로- 꽁치 시락 국수


#경복궁 #궁중떡 #쌍개피떡 #두텁떡
hoon. ipic : 저 여기서 먹어봤는데 정말 다른곳에서 맛본적 없는 떡들이었어요. 잊히질 않네요
기회가 되면 또 사먹어보고 싶어요
노올자 : 모양도 특이하고 색깔도 이쁘고...
먹고 싶잖아 ㅠ
Sara K : 두텁떡이랑 계피떡 제대로 하는 집! 정말 맛있었어요.
91 yonce : 5:35 콩고물이라니….두텁떡은 팥고물입니다 이런 프로그램에서 고물이 어떤 재료인지도 모르고 나레이션이 나가다니…
육회좋아 : 오왕 떡 맛있겠당

초밥,스시,종로떡,낙원떡,떡체인점,낙원떡백화점,홈플러스,메가마트

안녕하세요?\r
초밥 및 각종떡 체인점에서 두루두루 사용가능합니다.\r
\r
포장기계를 사용하시면\r
1)초밥의 수분증발을 막아주고\r
2)방담필름 사용으로 김서림이 방지되고,제품을 선명하고 신선하게 하여 매출에 도움되며\r
3)위생적이고, 편리하게 드실수 있으며\r
4)포장메뉴에는 최적 이라고 생각합니다.\r
5)초밥외에 롤제품 포장시에도 적합니다.\r
수년전부터 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등에서는 사용하고 있습니다.\r
\r
궁금하신 사항은 언제든지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
한윤식010-3035-7707

... 

#종로떡백화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8,10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clean-home.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